러시아 소유즈 우주선 발사 중 추락…우주인들은 생존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2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일(모스크바 시간) 오전 11시 40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로켓 발사체 ‘소유즈 FG’에 실려 발사된 ‘소유즈 MS-10’ 우주선이 지상으로 추락했다. 이날 추락한 소유즈 우주선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할 예정이었다. 우주선에 탑승한 우주인 2명은 큰 부상없이 생존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10.11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1일(모스크바 시간) 오전 11시 40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로켓 발사체 ‘소유즈 FG’에 실려 발사된 ‘소유즈 MS-10’ 우주선이 지상으로 추락했다. 이날 추락한 소유즈 우주선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할 예정이었다. 우주선에 탑승한 우주인 2명은 큰 부상없이 생존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10.11
AP 연합뉴스

러시아 소유즈 유인 우주선을 발사하는 과정에서 로켓 발사체 엔진의 고장으로 우주선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우주선에 탑승하고 있던 우주인 2명은 비상착륙을 시도해 생존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아노보스티·AFP통신 등에 따르면 11일(모스크바 시간) 오전 11시 40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러시아제 ‘소유즈 MS-10’ 우주선이 로켓 발사체 ‘소유즈 FG’에 실려 발사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났다.

우주선에는 러시아 우주인 알렉세이 오브치닌과 미국 우주인 닉 헤이그 등 2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우주선은 이날 오후 5시 44분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할 예정이었지만 발사 119초 만에 지상으로 추락했다.

사고 발생 직후 탑승자 비상구조시스템이 작동하면서 우주인들이 탄 귀환 캡슐이 우주선에서 자동으로 분리돼 지상으로 낙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캡슐은 카자흐스탄 중부 도시 줴즈카즈간에서 25km 떨어진 스텝 지역에 착륙했으며 우주인들은 곧이어 현장에 도착한 수색구조팀에 구조돼 인근 도시로 이송됐다.

의료진은 우주인들이 입원이나 추적 조사가 필요 없을 정도로 건강이 좋으며 정상적으로 일할 수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들은 건강 검진을 마친 뒤 모스크바로 돌아올 것으로 전해졌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발사 과정에서 로켓 2단 엔진이 꺼진 것이 사고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사고 원인 조사를 위한 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또 사고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유인 우주선 발사를 잠정 중단할 계획이다.

이날 사고는 짐 브라이든스틴 미국항공우주국(NASA) 국장과 로스코스모스의 드미트리 로고진 사장이 함께 발사 장면을 지켜보던 중에 발생했다.

소유스 유인 우주선 사고는 소련 시절인 지난 1983년 발사 1분 30초 전 로켓 발사체에 화재가 발생해 발사가 중단된 사고 이후 35년 만이다.







이날 소유즈 우주선 발사는 지난 8월말 ISS에 도킹해 있는 러시아 ‘소유즈 MS-09’ 우주선에서 지름 2mm 정도의 미세한 구멍 2개가 생겨 우주정거장에서 공기 유출이 일어난 사고가 발생한 뒤 처음 이루어졌다.

러시아 우주인 오브치닌은 다음달 중순 ISS에 머물고 있는 다른 러시아 우주인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와 우주공간으로 나가 공기 유출 사고의 원인이 된 소유즈 MS-09 우주선 외벽의 구멍 발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