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중 기자의 책 골라주는 남자] 아이를 방에서 나오게 하는 거실 속 작은 도서관의 마법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석 연휴 끝 무렵부터 최근까지 조금 바빴습니다. 초등학교 1, 2학년인 아이들 방을 마련해 주고자 대대적인 집 정리를 하느라고요.

우선 거실과 방에 있던 진열장, 수납장, TV 장식장 등을 모두 버렸습니다. 대신 각방에 있는 책장을 거실로 모두 옮겼습니다. 마주 보는 두 벽면에 모두 7개의 책장이 모였습니다. TV 양옆 책장 2개는 아이들 책으로 채웠습니다. 나머지 책장 5개에는 저와 아내의 책을 모두 꽂았습니다. 애초에는 도서관 10진 분류법에 따라 책을 분류하려 했습니다만, 책이 다양하지 않아 그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었습니다. 문학, 인문·사회과학, 자연과학, 역사, 교육, 기타 정도로만 분류했습니다. 그동안 각방 여기저기 숨어 있던 책, 마구 섞여 있던 책도 모두 제자리를 찾았습니다.

오랫동안 보지 않았던 책은 과감하게 팔거나 버리기로 했습니다. 인터넷 중고 서점에 팔 책은 라면 박스에 넣어 택배로 보냈습니다. 요새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책 뒷면 바코드만 찍으면 중고 가격을 알려주니 참 편리합니다. 중고 서점에서도 받지 않는 책은 종이 쓰레기로 버렸습니다. 넓어진 거실에는 긴 책상을 하나 놓을 예정입니다. 책에 둘러싸여 아이들과 함께 책상에서 독서하며 시간 보내기. 그동안 제가 바라던 풍경입니다.

건축가 김진애씨가 최근 낸 ‘집놀이’(반비)에는 ‘아이를 위한 집’에 관한 6가지 원칙이 나옵니다. 그중에 ‘아이를 방에서 자꾸 나오게 싶게 만들어야 한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아이의 방을 만들어 줄 때 부모들은 대개 ‘어떻게 공부하게 할까, 어떻게 집중하게 할까’를 고민합니다. 그러나 저자는 오히려 밖으로 나오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려면 아이가 방 밖으로 나와 부모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게 해야겠지요. 그게 바로 독서라면 어떨까요. 아이가 좀더 크면 자기 방에 틀어박히는 일도 필요하겠지만요.

거실에 마련한 작은 도서관을 보니 뿌듯함이 몰려옵니다. 물론 그간의 피로도 함께 몰려오긴 합니다만.

gjkim@seoul.co.kr

2018-10-12 3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