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박한기 합참의장 보직신고 받아…삼정검에 수치 수여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장 진급 황인권 제2작전사령관에도 삼정검 수치 수여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박한기 합동참모본부의장으로부터 보직신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군 장성 진급 및 보직신고식에서 박 합참의장에게서 보직신고를 받고 박 의장의 삼정검에 수치를 수여했다.

합참의장에 내정되기 전 제2작전사령관을 지낸 박 의장은 지난 5일 국회 국방위원회 청문회를 거쳤다. 국방위는 10일 전체회의에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문 대통령은 박 합참의장의 보직 변경으로 공석이 된 제2작전사령관에 임명되며 진급한 황인권 대장으로부터도 진급 신고를 받고 역시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줬다.

이날 행사에는 박 합참의장 부인 이충희씨와 황 사령관 부인 강현숙씨도 함께 참석해 문 대통령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행사를 마치고 박 의장·황 사령관 부부와 기념촬영을 했다. 이 과정에서 강씨가 문 대통령에게 팔짱을 껴서 참석자들 사이에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