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묻지마 폭행’ 피의자의 엽기행각…피묻은 운동화 사진 찍고 SNS 접속

입력 : ㅣ 수정 : 2018-11-07 1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제살인사건 현장에 놓인 국화꽃 6일 거제 살인사건 현장인 경남 거제시 고현동의 한 선착장 인근에 마련된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놓고 간 국화꽃과 음식이 놓여 있다.  2018.11.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거제살인사건 현장에 놓인 국화꽃
6일 거제 살인사건 현장인 경남 거제시 고현동의 한 선착장 인근에 마련된 추모공간에 시민들이 놓고 간 국화꽃과 음식이 놓여 있다. 2018.11.6
뉴스1

폐지를 주워 생계를 이어가던 왜소한 50대 여성을 잔인하게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박모(20)씨가 살인 행각 이후 피 묻은 운동화를 촬영하고 경찰서에서 소셜미디어(SNS)에 접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지난달 4일 새벽 거제 선착장 근처 주차장에서 쓰레기를 줍던 A(58)씨의 머리와 얼굴을 수십 차례 때리고 도로 연석 위에 던지는 등 잔혹하게 폭행해 숨지게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박씨를 지구대로 데려왔다. 박씨는 지구대에서 휴대전화로 카카오톡, 페이스북 등 SNS를 접속해 메시지를 확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피범벅이 된 흰 운동화를 기념하듯 휴대전화로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1장이 아닌 2장의 사진을 찍어 남긴 점으로 미뤄볼 때 실수가 아닌 고의로 한 행동으로 추정된다.

범행 며칠 전부터 박씨가 ‘사람 죽었을 때’ ‘사람이 죽으면 목’ ‘성동구치소’ 등을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검색하는 등 살인에 대해 호기심이 상당했던 것으로 수사기관은 보고 있다. 피묻은 운동화 ‘인증샷’ 역시 같은 맥락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