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스 뛴 소니, 벅찼던 75분

입력 : ㅣ 수정 : 2018-11-07 22: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흥민, PSV전 무기력… 팀 최저 평점
“‘내가 덜 성숙했구나’라고 다시 한번 느꼈다.”
손흥민.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으로 불러들인 PSV 에인트호번(네덜란드)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에 선발 출전해 후반 30분 페르난도 요렌테와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별다른 소득이 없었다. 사흘 전 울버햄프턴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킥오프 얼마 뒤 부상당한 선수 대신 그라운드에 들어가 동료의 선제골을 돕고도 후반 일찌감치 교체된 충격을 이겨내지 못했다.

토트넘은 지면 조별리그 탈락에 한발 다가서는 데다 전반 2분 루크 데용에게 헤더 선제골을 내줘 절체절명의 위기에 몰렸지만 후반 33분과 44분 해리 케인의 멀티 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둬 승점 4를 확보했다.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으로부터 팀 내 최저 평점인 5.9를 받은 손흥민은 지쳐 보였다는 평가에 대해 “힘들긴 하다. 안 힘들다면 거짓말”이라면서도 “잘 충전해 도약의 계기로 삼는 것이 프로”라고 잘라 답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11-0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