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 “나스카와와 3R 시범경기인줄 알았다. 이름도 몰랐는데 뭘”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09: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쿄 AFP

▲ 도쿄 AFP

“나스카와와 공식 경기를 벌이는 것에 동의하지 않았다. 이번주 일본으로 오기 전에 그의 이름조차 들어보지 못했다.”

지난 5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해 마지막 밤에 킥복싱 스타 나스카와 텐신(20)과 공식 경기를 벌인다고 밝혀 복싱과 종합격투기(MMA) 팬들을 깜짝 놀라게 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미국)가 7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자신은 아주 많은 돈을 치른 관중 앞에서 3라운드 9분짜리 시범경기를 벌이는 줄로만 알고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다섯 체급 세계 챔피언을 지낸 메이웨더는 “부자 관중들”만을 위해 중계를 하지 않는 대결을 요청받았는데 회견장에서 정식 경기로 열린다는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그는 “기자회견장에 도착했을 때 우리 팀과 난 완전히 틀어져 있었다”며 나스카와란 상대는 물론 둘의 소속사 합의에 대해 까마득히 모르는 상태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왜 기자회견 석상에서 그에 대한 얘기를 정확히 하지 않았느냐는 지적이 제기될 것을 의식했는지 “회사로부터 들은 것과 달랐지만 이를 폭로했을 때 따를 혼란 때문에 주저할 수 밖에 없었다. 실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8월 UFC 스타 코너 맥그리거(30·아일랜드)를 꺾고 50승무패 기록을 이어간 그는 이 대결로 3억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다음달 킥복싱 27승무패, MMA 4승무패 기록을 자랑하는 나스카와와의 대결 방식과 체급조차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두 회사는 둘의 대결을 공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고 그는 억지춘향으로 끌려나왔다는 사실을 솔직하게 인정한 셈이다.

메이웨더는 “무엇보다 먼저 나 플로이드 메이웨더는 나스카와 텐신과의 공식 경기를 결코 동의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사실 이번 일본 여행 전까지 그의 이름을 들어보지조차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일본으로 떠나기 전) 내가 요청받은 것은 리젠 파이팅 페더레이션이 고른 상대와 3라운드 9분 시범경기에 참여해달라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