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아이스하키 수시 합격 명단 유출 의혹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0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표 5일 전부터 학부모에 ‘카톡 리스트’, 1명 빼고 실제 합격… 학교측 “전수조사”
연세대 아이스하키 특기생 수시 합격자 명단이 합격자 발표 전 사전에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세대는 수시합격자 명단 사전 유출 의혹과 관련해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8일 연세대는 아이스하키 특기생 합격자 명단이 발표되기 전에 학부모들 사이에 돌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교내 공정관리위에서 문제를 조사한다고 밝혔다.

연세대 등에 따르면 아이스하키 특기생 합격자 발표일이었던 지난 7일보다 5일 앞선 2일부터 학부모들 사이에 9명의 합격자 명단이 카카오톡 메시지로 돌았다. 합격자 명단에는 고교 아이스하키 선수 9명의 이름과 출신 고등학교가 포함됐다. 실제 합격자는 이 명단의 1명을 제외하고 모두 일치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9명을 선발한 올해 연세대 아이스하키 특기생 지원자는 모두 39명으로 경쟁률은 4.3대1이었다. 아이스하키 선수 학부모들로 구성된 한 인터넷 카페에는 지난해에도 연세대 아이스하키 특기생 수시 원서 접수 하루 전 합격자 8명의 명단이 올라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8명은 실제 합격자들과 정확히 일치했다.

연세대는 지난해 대학 감독과 코치들이 갖고 있던 학생 선발권을 내부 교수와 외부 교수로 구성된 체대 입학사정관에게 넘겼다. 체대 입시 비리 근절을 위해서다.

연세대 관계자는 “학부모들 사이에 돌던 명단이 내부에서 유출된 것으로 단정지을 수는 없다”면서도 “지난해와 올해 입학 심사에 참여한 사정관들을 대상으로 비리 등 여부를 전수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8-11-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