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여성이 쓰러지면 심폐소생술 꺼린다는데…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0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공장소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심정지 환자를 발견했을 때, 누군가 즉각적으로 시행하는 심폐소생술(CPR)이 환자의 생명을 좌우할 수 있다. 다만 쓰러진 환자가 여성일 경우, 남성 환자에 비해 CPR을 받을 가능성이 적다고 알려져 있다. 이유가 무엇일까.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있는 여성 환자의 모습. 출처=123cf.com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있는 여성 환자의 모습.
출처=123cf.com

● 남성들 “성추행 의혹 받을까 주저해

”미국 콜로라도대 연구진은 의료시설이나 의료인이 없는 공공장소에서 CPR을 받는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에 비해 적다는 기존의 연구결과와 관련한 근거를 찾기 위해 5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참가자 중 남성이 60%, 여성이 40%였으며 백인이 85%를 차지했다. 또 설문 참가자의 30%가 CPR 훈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답변을 분석한 결과 ▲CPR 중 환자에게 외상이 발생할 것에 대한 두려움 ▲여성 심정지 환자에 대한 인식 부족 및 여성의 가슴이 CPR을 더 어렵게 한다는 오해 ▲성추행 의혹을 받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여성환자의 몸에) 손을 대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생각 등 4가지가 여성에게 CPR을 주저하는 주된 원인으로 꼽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여성에게 CPR을 실시할 때, 성추행이나 부적절한 접촉에 대해 비난을 받을까 봐 두려워하는 남성이 여성에 비해 2배 더 많았다. 반면 여성은 잘못된 CPR로 또 다른 외상이 생길 것을 두려워한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연구진은 “이 모든 원인들은 여성이 CPR을 받지 못하거나 지연되게끔 하는 결과로 이어진다“면서 ”심혈관 질환은 성별과 인종, 민족과 관계없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성별·인종 관계없이 생명 살리는 일이 우선

이 연구와는 별개로 펜실베이니아주립대 연구진은 75명의 성인에게 갑자기 응급환자가 발생한 가상의 상황을 준 뒤 CPR과 자동심장제세동기(AED)를 사용하는 비율을 측정하는 실험을 실시했다.

이때 응급환자는 가상의 남성 또는 여성으로 분장한 마네킹이었으며, 실험 결과 사람들은 남성 환자(마네킹)에 비해 여성 환자(마네킹)에 CPR 및 AED를 사용하는 횟수가 더 적었다. 펜실베이니아대 연구진은 “성별과 관계없이 누군가 쓰러졌다면 곧바로 구조대에 연락한 뒤 CPR을 하고 AED를 이용해야 한다”면서 “무언가를 하는 것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 낫다. 당신에게는 누군가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힘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10일부터 시카고에서 열리는 미국심장협회의 소생연구심포지엄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2018-11-09 3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