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기의 시시콜콜]일본 절(お寺), 스님의 서바이벌 변신

입력 : ㅣ 수정 : 2018-11-12 0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쿄 도심의 츠키지에 있는 혼간지란 절의 카페에서 팔고 있는 1944엔짜리의 17가지 반찬이 있는 아침식사. 사진 츠키지 혼간지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쿄 도심의 츠키지에 있는 혼간지란 절의 카페에서 팔고 있는 1944엔짜리의 17가지 반찬이 있는 아침식사. 사진 츠키지 혼간지 홈페이지

일본에는 절이 7만 7000개 가량 있다. 신사(神社)의 8만 8000개에 버금가는 숫자다. 일본 문화청의 2015년 ‘종교관련통계자료집’에 따르면 ‘종교를 갖고 있거나 믿는 일본인은 28%로 10명 중 7명(72%)은 종교가 없거나 믿지 않는다. 그래도 ‘저 세상’을 믿는 일본인은 40%나 있다. 그래서 선조를 받드는 사람이 65%에 달한다. 일본 공영방송 NHK의 장례에 관한 조사를 보면 일본인의 67.6%는 한해 1회 이상 성묘를 한다. 종교를 갖고 있든 그렇지 않든 가진 종교가 불교이든 아니든 묘지의 상당수가 절에 있고, 많은 장례에는 스님이 독경을 한다. 33만명에 달하는 스님(자격증을 보유한 숫자)들은 어떻게든 먹고 살아가는 게 일본이다.

 하지만 한국 만큼 불교 신도가 많지 않기 때문에 관광객에 인기가 많은 대형 사찰을 빼놓고는 일본 절과 스님의 주머니 사정은 그리 넉넉치 않다. 몇 년 전부터 장의사에 고용된 승려들이 출현했을 정도다. 승려 전문 인재 파견회사에 등록한 스님들은 장례식장이나 묘지에 의뢰인의 요청을 받으면 출장을 나가 독경을 하고 돌아온다. 이들 대부분은 절에는 소속돼 있으나 신도가 얼마 없거나 절에서 배운 사람들 가운데 취업을 못한 스님들이라고 한다.

 사찰의 경영난 만이 꼭 이유는 아니지만 시대의 변화와 더불어 최근 일본 절과 스님의 화려한 변신이 두드러진다. 절에 근사한 카페를 차려놓고 신도는 물론, 일반인들을 불러들이는가 하면, 지역과 밀착한 이벤트로 주민들의 관심을 모으는 절도 있다. 심지어는 스님이 손수 전기사업에 참여하는 사례까지 등장했다.
도쿄 도심의 4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츠키지 혼간지 모습. 사진은 츠기지 혼간지 홈페이지에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쿄 도심의 4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츠키지 혼간지 모습. 사진은 츠기지 혼간지 홈페이지에서.

 도쿄의 옛 수산시장 옆 츠키지에 자리한 400년 역사의 혼간지는 지난해 연말 카페 ‘츠무기’를 오픈했다. 이 곳의 아침식사가 유명세를 타고 있다. 사람이 너무 많아 10월 중순부터 선착순 110명에 한해 아침식사를 팔고 있다. 밥을 포함해 총 18가지가 큰 쟁반에 나오는 식사는 식욕을 돋구는 반찬들로 가득하다. 가격은 1944엔으로 고기 반찬도 있고, 오후 4시부터는 가벼운 술도 판다. 메이지 정부 때인 1872년 포고령을 내려 스님들이 결혼은 물론, 육식, 음주를 가능하게 했기 때문이다.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절에서 밥을 먹자는 취지로 시작된 ‘테라고항’의 한 장면. 사진은 이 행사를 주관하는 ‘오테라노지칸’ 홈페이지에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절에서 밥을 먹자는 취지로 시작된 ‘테라고항’의 한 장면. 사진은 이 행사를 주관하는 ‘오테라노지칸’ 홈페이지에서.

 도쿄와 멀지 않은 야마나시 현 가이시에서는 정토종의 ‘고토쿠인’이란 절을 빌려 ‘테라고항’이란 이벤트가 지난해 11월부터 열리고 있다. 종파를 초월한 불교도 모임인 ‘보즈도’가 ‘어린이와 어른이 절에서 함께 밥을 먹자’는 컨셉으로 시작한 이 이벤트는 절에 20~30명의 어린이와 어른이 모여서 스님의 독경도 듣고, 함께 식사도 하면서 신변잡기도 주고받는다. 한달에 1회 개최를 목표로 지난 10월까지 12차례나 열렸다.
내년부터 전기를 생산해 판매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Tera Energy’ 관계자들. 사진은 ‘Tera Energy’ 보도자료에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내년부터 전기를 생산해 판매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Tera Energy’ 관계자들. 사진은 ‘Tera Energy’ 보도자료에서.

 지난달 8일에는 교토 시내에서 정토진종 혼간지파 소속 승려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전력소매회사 ‘Tera Energy’를 설립해 내년 4월부터 전기사업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종파에 관계없이 절이나 신도들에게 전력을 팔아 매출의 일부를 사찰 개보수나 지역활동에 쓰겠다는 계획이다. 본사를 교토 시내에 두고 소매전기사업자 등록도 신청했다. 사장을 맡은 다케모토 료고 스님은 광고비 등의 지출을 억제해 대형 전기사업자보다 2% 싸게 요금체계를 설정한다면서 첫해 매출은 7억엔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가 38개 절을 대상으로 사전 조사를 했더니, 28개 절이 ‘Tera Energy’의 전기를 구입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한다. 이 회사는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발전한다.

논설위원 marry04@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