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김세영, 블루베이 3R서 나란히 공동3위…역전 우승 노린다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성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성현.
연합뉴스

박성현(25)과 김세영(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블루베이 3라운드에서 나란히 공동 3위로 뛰어오르며 역전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박성현은 9일 중국 하이난성 링수이의 지안 레이크 블루베이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셋째날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로 박성현은 순위를 공동 12위에서 공동 3위로 끌어 올렸다. 이날 17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6타를 줄인 ‘단독 선두’ 가비 로페스(멕시코)와는 5타 차다.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던 세계랭킹 1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은 3라운드에서 1타만 줄여 단독 2위로 밀렸다. 지난달 말 쭈타누깐에게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에 위치한 박성현이 대회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일궈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나란히 시즌 3승을 기록 중인 박성현과 쭈타누깐 중 누가 먼저 시즌 4승째를 거머쥘지도 관심사다.
김세영.  게티/AFP 연합뉴스

▲ 김세영.
게티/AFP 연합뉴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김세영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를 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로 박성현과 나란히 공동 3위로 도약했다. 김세영 또한 마지막 날 ‘몰아치기’로 2년 연속 우승을 노려볼만 하다.

최운정은 중간합계 2언더파 214타로 6위, 이미향과 양희영은 3오버파 공동 17위, 강혜지와 김효주가 4오버파 공동 23위로 뒤를 이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