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담하게 청와대 떠난 장하성…향후 행보는?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2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내 별마당 도서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서 연단의 발표를 듣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내 별마당 도서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서 연단의 발표를 듣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9일 청와대를 떠났다. 장 전 실장은 이날 오전 마지막으로 참모들 회의를 진행했다. 별도의 고별사 없이 담담하게 마무리 했다. 장 전 실장은 코엑스에서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도 모습을 드러내는 등 마지막까지 참모로서 맡은 바를 다했다.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 당시 고려대 교수였던 장 전 실장에게 경제정책 설계를 부탁했다. 하지만 장 전 실장은 이를 거절하고 안철수 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문 대통령은 2016년 4·13 총선을 앞두고 다시 한 번 장 교수에게 손을 내밀었으나 역시 거절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장 전 실장을 임명하기 이틀 전인 5월 19일 직접 그에게 전화를 걸어 정책실장직을 맡아달라고 부탁했다고 알려졌다. 장 전 실장은 “학자로서 일생을 마친다고 생각했는데 (당시) 마음이 흔들린 것 같다”고 말했다.

장 전 실장의 구체적인 향후 행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평소 학자로서 일생을 마치겠다는 소신을 밝혀왔고, 교수 출신 청와대 참모들은 대개 학계로 복귀한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교육 현장으로 복귀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