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오바마, 자서전서 트럼프 향해 “비열하고 정상 아니다…용서하지 않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2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부 미셸 오바마 인스타그램(@MichelleObama)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부
미셸 오바마 인스타그램(@MichelleObama)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오바마(54) 여사가 자서전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AP 통신과 워싱턴포스트 등은 8일(현지시간) 미셸 오바마 여사의 자서전 ‘비커밍’(Becoming)을 사전에 입수해 “미셸 오바마가 책에서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가 승리한 사실을 듣고 얼마나 충격에 빠졌는지에 대해 털어놨다”고 보도했다.

자서전에서 미셸 오바마 여사는 트럼트 대통령에 대해 “모든 게 정상이 아니고 비열하다. 그 밑에 있는 비열함과 외국인 혐오는 감추기 어렵다”며 “이는 고의로 정치적인 극단주의자 등을 자극하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불안정한 심리상태의 누군가가 총을 장전하고 워싱턴으로 돌진하면 어떻게 되겠는가. 그 사람이 우리 딸들을 찾아다닌다면 어떻겠는가“며 “도널드 트럼프가 시끄럽고 무모한 빈정거림으로 우리 가족을 위험하게 했다. 절대 그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셸 오바마 여사는 “(음담패설이 담긴) ‘액세스 할리우드’(Access Hollywood) 테이프는 ‘나는 당신에게 상처를 주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할 수 있다는 것’과 같은 의미”라고 비판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엄청나게 훌륭한 자격을 갖춘 여성 후보”라 지칭했다. 또한 얼마나 많은 여성이 클린턴보다 “여성 혐오주의자”에게 표를 던진 것인지 믿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미셸 오바마 여사는 자서전의 발간일인 13일 미국 시카고를 시작으로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 10개 도시에서 투어를 할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