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앞둔 딸과 웃으며 밥 먹었는데”…백석역 사망자 사연

입력 : ㅣ 수정 : 2018-12-05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몰한 도로에 추락한 차 4일 오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 소방관들이 함몰된 도로에 추락한 차량을 견인하려 하고 있다. 2018.1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함몰한 도로에 추락한 차
4일 오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 소방관들이 함몰된 도로에 추락한 차량을 견인하려 하고 있다. 2018.12.4 연합뉴스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로 숨진 사망자는 결혼을 앞둔 딸과 식사를 마치고 귀가하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43분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지역난방공사 난방배관이 파열됐다. 이 사고로 송모씨(69)가 전신화상을 입고 숨졌고, 생명이 위중한 중상자 1명을 포함해 30명이 화상 등 중경상을 입었다.

숨진 송씨는 전날 오후 결혼을 앞둔 딸과 예비 사위와 함께 주변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한 뒤 자신의 카니발 차량을 타고 귀가하던 중에 참변을 당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경찰은 송씨가 오후 8시 40분 배관이 처음 폭발한 지점 근처를 지나다가 갑자기 치솟은 고온 물기둥과 토사가 한꺼번에 차 안으로 쏟아져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송씨는 전신에 화상을 입은 채 차량 뒷좌석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사고 직후 물이 차 안으로 쏟아지며 화상을 입은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사망 원인은 더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년 전 부인과 헤어진 뒤 홀로 생활해 오던 송씨는 결혼을 앞둔 작은 딸과 예비 사위와 함께 백석역 인근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오후 8시30분 헤어졌고, 10여분 뒤 차에서 사고를 당했다. 매주 1~2번씩은 꼭 큰딸 내외 또는 작은 딸과 저녁식사를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딸 송모(28)씨는 CBS노컷뉴스에 “오후 11시50분쯤 경찰서로부터 연락을 받았는데 조금 전까지 웃으며 밥을 먹었던 아빠가 돌아가셨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내년 4월에 결혼하는데 아빠는 손자·손녀 보다 너희 둘만 잘 살면 된다고 자주 말씀해 주셨다”라며 울먹였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