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서 샤워하다 몰카 찍힌 여성, 힐튼 상대 1000억원대 소송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호텔에서 샤워하는 모습을 찍은 몰래카메라 사진이 포르노 사이트에 유포돼 심각한 피해를 당한 미국인 여성이 호텔 대기업인 힐튼을 상대로 1억 달러(약 1120억원)의 소송을 제기했다.

5일(현지시간) AFP 등 외신에 따르면 A씨는 2015년 7월 로스쿨을 졸업하고 변호사 시험을 보는 과정에서 미국 뉴욕주 주도인 올버니에 있는 ‘햄프턴 인 앤드 스위트’ 호텔에 묵었다.

이 여성은 알몸으로 샤워하다 비디오카메라에 찍혔다고 주장했다. 당시에는 몰랐지만 3년 후인 올해 9월 익명의 이메일을 통해 포르노 사이트에 올라온 자신의 몰카 영상을 알게 됐다.

이메일을 보낸 가해자는 수차례의 협박 메일을 보내며 이 여성이 어느 대학에 다녔고, 어디서 일했는지를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가해자는 이어 ‘입막음’ 대가로 2000 달러를 즉각 지급하고 별도로 1년간 매달 1000 달러를 달라고 요구했다고 이 여성은 주장했다. 또한 다른 사람도 같은 호텔의 같은 방에서 몰래카메라에 찍혔다는 주장도 나왔다.

힐튼이 모회사인 햄프턴인 호텔 측 대변인은 “소송 주장 내용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며 “고객 안전과 보안은 최고의 가치로 이런 프라이버시 침해 행위는 용납하지 않는다”며 “최근 호텔이 전면적인 보수 작업을 했고 어떤 종류의 녹화 장치도 발견하지 못했는데 당국과 함께 범인을 찾아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