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면 구긴 트럼프… OPEC, 트럼프 압박 무시하고 “감산”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5: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18.12.6. AF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18.12.6.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 산유국들로 구성된 장관급 공동점검위원회(JMMC)가 감산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 등은 5일 JMMC가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어 6개월의 생산량 감축을 권고했다고 보도했다. 무함마드 빈 하마드 알룸히 오만 석유장관은 이날 회의 후 “이번 주말까지 6개월의 (감산)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 것 같다”며 “러시아를 포함한 우리 모두 감산 필요성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는 감산에만 동의했다”며 “감산 수준은 이후 이틀간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사우디는 내년 산유국들의 전체 감산량을 하루 100만 배럴로 제안했고 러시아가 25만∼30만 배럴 감축분을 맡아주기를 바라지만, 러시아는 15만 배럴만 줄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타스통신은 OPEC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JMMC 회의에서 올해 10월보다 100만 배럴 적은 수준의 감산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최종 결정은 6~7일 빈에서 진행하는 OPEC 본 회의에서 내린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바라건대 OPEC은 석유 공급량을 제한하지 않고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며 “세계는 더 높은 유가를 보기를 원하거나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썼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