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 발 다가선 ‘우주여행의 꿈’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이스X, 이틀 만에 또 로켓 발사…올해 20번째 성공 ‘연간 최다’ 경신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47)의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5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팰컨9 로켓을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3일에 이어 이틀 새 두 번 연속 팰컨9 로켓 발사를 성공시켰다.

스페이스X의 로켓 발사는 올 들어 20번째로 연간 최다 기록인 지난해의 18회를 다시 경신했다. 이로써 스페이스X는 우주여행 대중화 시대를 또 한 단계 앞당겼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스페이스X가 올해 수차례 재활용 로켓 발사 성공과 연간 최다 발사 기록 경신 등으로 기업 가치가 280억 달러(약 31조원)에 이를 수 있게 됐다고 전망했다. 기술 기반 스타트업 배경 정보기술(IT) 기업으로는 우버, 에어비앤비에 이어 세 번째로 시장가치가 큰 기업이 되는 것을 의미한다.

올해 로켓 발사 일정을 마무리한 스페이스X는 내년 1월 무인 로켓을 다시 발사하고 내년 6월에는 유인 우주선 발사도 예정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16분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에 성공한 팰컨9 로켓은 5만 6000파운드(2만 5400㎏)의 ISS용 물자를 담은 드래건 캡슐을 탑재하고 있다. 지난 3일에도 이 회사는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소형위성 64개를 탑재한 팰컨9 로켓을 성공적으로 쏘아 올렸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드래건 캡슐에 로보틱 스페이스 크래프트 재충전 연료 등이 담겼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발사된 팰컨9에는 한국 과학연구 위성인 ‘차세대 소형위성 1호’가 탑재됐으며 이 위성은 고도 575㎞의 정상궤도에서 지상교신에 성공했다.

스페이스X는 로켓 추진체를 회수한 뒤 다시 쏘는 재활용 로켓 기업을 표방해 왔고, 이틀 전 쏜 팰컨9은 사상 최초로 세 번째 발사된 재활용 로켓으로 기록됐다. 이날 발사된 로켓의 1단계 추진체는 예정된 착륙지가 아닌 해상에 떨어져 추진체를 곧바로 회수하는 데는 실패했다. IT매체 아스테크니카는 스페이스X가 26차례 연속 추진체 회수에 성공했지만 이번에는 실패했다고 전했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2018-12-0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