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년 만에 열린 경복궁 영추문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3년 만에 열린 경복궁 영추문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6일 열린 영추문 개방 기념행사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왼쪽 여섯번째)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가장 왼쪽) 등이 지역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추문은 경복궁의 서쪽 문으로 1975년 복원 이후 43년 만에 일반에 개방되며, 이로써 경복궁 출입이 동서남북 모든 방향에서 가능하게 됐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43년 만에 열린 경복궁 영추문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6일 열린 영추문 개방 기념행사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왼쪽 여섯번째)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가장 왼쪽) 등이 지역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추문은 경복궁의 서쪽 문으로 1975년 복원 이후 43년 만에 일반에 개방되며, 이로써 경복궁 출입이 동서남북 모든 방향에서 가능하게 됐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6일 열린 영추문 개방 기념행사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왼쪽 여섯번째)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가장 왼쪽) 등이 지역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추문은 경복궁의 서쪽 문으로 1975년 복원 이후 43년 만에 일반에 개방되며, 이로써 경복궁 출입이 동서남북 모든 방향에서 가능하게 됐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2018-12-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