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심석희, 진천 선수촌서 모든 일정 소화

입력 : ㅣ 수정 : 2019-01-10 2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빙상연맹 월드컵 출전 훈련
지난해 4월 서울 양천구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18-2019 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대회 여자부 1000m 예선전에서 심석희(흰색)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해 4월 서울 양천구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18-2019 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대회 여자부 1000m 예선전에서 심석희(흰색)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심석희(한국체대)가 10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대표팀 강화훈련에 참가해 모든 일정을 소화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대표팀은 이날 오전 태릉선수촌에서 진천선수촌으로 이동한 뒤 오후 2시부터 2시간 30분가량 실내빙상장에서 강화훈련을 시행했고 오후 5시엔 입촌교육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심석희도 대표팀 훈련에 합류해 모든 일정에 차질없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심석희는 최근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를 상습 폭력에 이어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그는 이날 대표팀에 복귀한 뒤 함께 진천으로 이동해 정상적으로 훈련에 참여했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다음 달 독일 드레스덴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제5, 6차 월드컵 대회에 출전한다. 심석희도 출전할 예정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