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쌤 호칭 교권 침해 우려” 한마음…교총·전교조 ‘협력 무드’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교조 새 지도부, 교권 보호 강조
교육계에서 보수와 진보 성향으로 나뉘어 대립각을 세워 왔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사이에 ‘협력 무드’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새롭게 들어선 전교조 지도부가 ‘교육권 보호’를 강조하고 교총과 한목소리를 내고 있어서다.

10일 조연희 전교조 서울지부장은 서울신문과 만나 “전교조 서울지부 내 ‘교권지원센터’를 만들고 교사들의 교육권 침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상담과 법률 지원 등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권 향상을 적극 주장해 왔던 교총과는 달리 학생 인권에 무게를 뒀던 전교조는 교권 문제엔 소극적인 분위기가 있었지만, 최근엔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8일 서울시교육청이 학교에서의 호칭을 ‘~님’ ‘~쌤’ 등으로 통일하는 ‘수평적 호칭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히자 전교조 서울지부와 서울교총은 한목소리로 “교권 침해가 우려된다”면서 반대했다.

이 같은 변화는 전교조에 온건 성향의 집행부가 들어선 후의 변화로 풀이된다. 전교조는 법외노조 철회 싸움에 매진하면서 교육현장의 이슈에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지난해 12월 당선된 권정오 위원장 등 새 지도부는 “법외노조 철회도 중요하지만, 교육권 보호 등 교육현장의 현안 해결에 보다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권 보호를 위해 전교조와 교총 간 협력이 이뤄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지난 9일 교총 주최로 열린 ‘교육계 신년교례회’에는 권 위원장이 참석했다. 교총이 2011년부터 매년 초청장을 보냈지만 전교조 위원장이 참석한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권 위원장은 “교총과 전교조가 합심하고 교육계가 협력해 이런 문제들(교권 하락)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9-01-1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