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도쿄올림픽 유치 뇌물의혹’ 수사…일본 “혐의 없다” 주장

입력 : ㅣ 수정 : 2019-01-12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3년 아프리카 IOC 위원에 200만 유로 제공 의혹
佛사법당국 ‘예심 개시’ 결정…판사들 기소 여부 결정
日 “곤 닛산車 회장 체포 ‘복수’…위법성 없음 확인”
IOC, 18일 로잔서 윤리위 개최…이번 사건 다룰 예정
‘뇌물공여 의혹’ 다케다 일본올림픽위원회 회장 다케다 스네카즈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이 지난 2014년 12월 모나코에서 열린 제127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참석 중 기자회견 하는 모습. 외신은 11일(현지시간) 다케다 회장이 2020년 도쿄올림픽 선정과 관련해 뇌물을 준 혐의로 프랑스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leekm@yna.co.kr/2019-01-11 21:29: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뇌물공여 의혹’ 다케다 일본올림픽위원회 회장
다케다 스네카즈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이 지난 2014년 12월 모나코에서 열린 제127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참석 중 기자회견 하는 모습. 외신은 11일(현지시간) 다케다 회장이 2020년 도쿄올림픽 선정과 관련해 뇌물을 준 혐의로 프랑스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leekm@yna.co.kr/2019-01-11 21:29:25/ <연합뉴스

다케다 스네카즈(71) 일본 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이 2020년 도쿄올림픽 유치와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들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프랑스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일간 르 몽드와 AP 등의 외신이 11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일본 측은 이를 충격으로 받아들이며 “혐의가 없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다케다 JOC 회장이 지난 10일 비리 혐의로 프랑스 수사관들의 대면 조사를 받았다. 수사는 프랑스 금융전담검찰(PNF)가 주도하고 있으며, 2020년 올림픽과 관련해 광범위한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프랑스는 2020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도쿄가 선정된 것과 관련해 3년 전부터 내사를 벌여왔다. 당시 스페인 마드리드, 터키 이스탄불도 도쿄와 함께 유치 경쟁을 벌였다.

특히 프랑스 검찰은 2013년에 일본 측이 IOC의 아프리카 출신 위원들을 매수한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다. 스네카즈 위원장은 200만 유로(약 25억 7000만원)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이 사건은 르노 반 륌베크 수사판사에게 배당됐으며 법원은 지난달 예심 개시 결정을 내렸다고 르 몽드는 전했다. 예심은 프랑스에서 기소 전 판사들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단계다.

이와 관련해 일본 측은 결백을 강조하고 있다. 다케다 회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나에 대한 의혹을 없애기 위해 조사에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프랑스 검찰이 다케다 회장에 대해 수사 중이라는 소식을 프랑스 현지 언론을 인용해 신속하게 보도하며 일본 스포츠계의 우려 목소리를 전했다.

교도통신은 프랑스 검찰의 예심 개시 소식과 관련해 JOC 관계자들 사이에 충격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스포츠계에서 “(예심 개시에 대해) 아무런 얘기도 듣지 못했었다”, “정보가 전혀 없다”며 놀라는 목소리가 이어졌다며 도쿄올림픽 관계자 중에서는 카를로스 곤 닛산자동차 전 회장이 체포된 상황을 들며 ‘곤의 복수’라며 우려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회장 닛산의 주도권을 둘러싼 프랑스와 일본의 다툼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곤 전 회장의 처리가 주목되고 있다.

▲ 카를로스 곤 전 닛산회장
닛산의 주도권을 둘러싼 프랑스와 일본의 다툼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곤 전 회장의 처리가 주목되고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JOC로부터 아무런 연락도 없었다. 지금부터가 진짜인 도쿄올림픽에 대한 타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걱정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다케다 회장은 1972년 뮌헨 올림픽,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 출전한 승마 선수 출신으로 2001년 JOC 회장에 취임했으며 2012년부터는 IOC 위원도 맡고 있다.

도쿄올림픽 유치 과정에서는 유치 관련 조직의 이사장을 맡아 중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JOC는 과거 프랑스 측의 요청에 따라 다케다 회장의 뇌물 제공 의혹에 대해 조사를 진행해 “위법성이 없다”는 판단을 내린 바 있다. 다케다 회장은 의혹에 대해 “컨설팅 계약에 기초해 정당한 대가를 지불한 것으로, 뇌물에 해당하는 부정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한편 IOC는 윤리위원회에서 이번 사건을 다루기로 했다. IOC는 11일 성명을 통해 “상황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며 “18일 스위스 로잔에서 윤리위원회 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