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라리가 데뷔 이강인, 17세 327일 한국 선수 최연소 빅리그에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0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선수로는 가장 어린 나이에 유럽 빅리그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발렌시아)이 13일(한국시간) 레알 바야돌리드와의 프리메라리가 정규리그 경기 후반 킥을 시도하고 있다. 발렌시아 펜타프레스 연합뉴스

▲ 한국 선수로는 가장 어린 나이에 유럽 빅리그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발렌시아)이 13일(한국시간) 레알 바야돌리드와의 프리메라리가 정규리그 경기 후반 킥을 시도하고 있다.
발렌시아 펜타프레스 연합뉴스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어린 나이에 유럽 빅리그 데뷔전을 7분 동안 치른 이강인(발렌시아)은 “자랑스럽고 특별한 날”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경기장으로 불러들인 레알 바야돌리드와의 프리메라리가 홈 경기에 후반 42분 데니스 체리셰프와 교체 투입돼 추가시간을 포함해 7분 가량 그라운드를 누빈 뒤 구단과의 인터뷰를 통해 “감사하다”고 입을 연 뒤 “경기 내내 응원해준 많은 홈 팬 앞에 경기할 수 있어서 자랑스러웠다”고 덧붙였다.

만 17세 327일의 이강인은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어린 나이에 유럽 5대 리그 데뷔전을 치른 선수가 됐다. 앞서 지난해 10월 국왕컵 경기에서 1군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은 “1군에서의 모든 경기가 특별했다. 오늘은 특별한 날”이라며 “그라운드에 나올 때마다 모든 것을 쏟아내 기회를 잡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종전 기록은 그앙 발랑시엔에서 뛴 남태희(당시 만 18세 36일·현 알두하일)가 갖고 있었다. 이강인은 한국 선수로는 다섯 번째로 라리가 무대를 밟았다.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이호진(라싱), 박주영(셀타비고), 김영규(알메리아)에 이어서다.

이날 메스타야 경기장에는 한국 팬들도 찾아 이강인을 응원했는데 한국 팬들을 봤느냐는 질문에 그는 “코치진이 말해줘서 알았다. 한국에서까지 와줘서 고맙다. 팬들이 즐거워할 수 있도록 경기장에 나올 때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발렌시아는 레알 바야돌리드와 1-1로 비겼는데 이강인은 “좋은 경기였다. 우리가 이길 만 한 경기였다. 안팎에서 볼 때 우리 팀은 모든 걸 쏟아냈다”고 아쉬워하며 “다음 경기에서 반드시 이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제 이강인은 한국 선수 최연소 유럽 5대 리그 득점에 도전한다. 이 기록은 손흥민(토트넘)이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뛰던 2010년 10월 30일 리그 데뷔전에서 작성한 만 18세 114일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