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은행 예대금리 차 5년 만에 최대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0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중은행 이자수익만 40조 달할 듯
지난해 국내 은행의 대출금리에서 예금금리를 뺀 예대금리 차가 5년 만에 가장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은행들이 지난 한 해 동안 거둬들인 이자수익만 40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11일 한국은행의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잔액 기준 총대출금리는 3.71%, 총수신금리는 1.40%로 예대금리 차는 2.31% 포인트였다. 2013년 2.53% 포인트 이후 최대다. 예대금리 차는 2015년 2.15% 포인트까지 내려간 뒤 상승 추세다.

예대금리 차가 벌어지는 것은 금리 상승기를 맞아 대출금리가 예금금리보다 더 가파르게 오르기 때문이다. 지난해 총대출금리는 2016년보다 0.36% 포인트 상승한 반면 총수신금리는 0.24% 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다만 월별 기준으로 지난해 6월 2.35% 포인트까지 벌어졌던 예대금리 차는 9월 2.32% 포인트, 11월 2.31% 포인트 등으로 줄어들고 있다. 은행들이 건전성 규제 강화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정기예금 유치에 나서면서 금리를 올렸기 때문이다.

예대금리 차가 커짐에 따라 지난해 은행의 이자수익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 정보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까지 국내 은행의 누적 이자수익은 29조 9000억원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8년 이후 최대였다. 분기마다 10조원 정도를 이자수익으로 챙긴 셈이다. 이런 추세가 4분기까지 이어졌다면 지난 한 해 이자수익은 40조원에 달했을 것으로 보인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2-1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