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환자에 헌신’ 故윤한덕 LG의인상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9: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응급환자에 헌신’ 故윤한덕 LG의인상 연합뉴스

▲ ‘응급환자에 헌신’ 故윤한덕 LG의인상
연합뉴스

LG복지재단은 설 연휴 기간 중 근무하다 순직한 고 윤한덕(51)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고, 유가족에게 1억원의 위로금을 전달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7년간 한국 응급의료 발전에 헌신하다 순직한 고인의 사명감을 기리기 위해서다.

윤 센터장은 전남대 응급의학과 1호 전공의로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 때 기획팀장으로 응급의료 현장에 합류했다. 2012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취임한 뒤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국가 응급진료 정보망 구축, 재난응급의료 상황실 운영 등 현재의 응급·외상의료체계를 만들어냈다. 평소 ‘중증 환자들이 응급실에서 기다리지 않고 제때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큰 소망’이라던 윤 센터장은 일주일 중 5~6일을 귀가하지 않고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청하며 근무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센터장과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을 위해 함께 나섰던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는 지난 10일 그의 영결식에서 앞으로 도입될 응급의료 헬기에 윤 센터장의 이름을 새겨넣겠다고 약속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9-02-1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