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본해’ 명칭 고집…“국제사회에 지지 요구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6: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국제고 최현정(17)양이 영국의 미디어사이트 ‘더스택닷컴’에 올라와 있는 ‘일본해’(Sea of Japan) 단독표기를 ‘동해’(East Sea) 단독표기로 바로잡은 이미지. 2017.3.23 [반크 제공=연합뉴스]

▲ 부산국제고 최현정(17)양이 영국의 미디어사이트 ‘더스택닷컴’에 올라와 있는 ‘일본해’(Sea of Japan) 단독표기를 ‘동해’(East Sea) 단독표기로 바로잡은 이미지. 2017.3.23 [반크 제공=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12일) ‘일본해’(Japan Sea) 표기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아베 총리는 오늘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해는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으로 이를 변경할 필요나 근거는 없다”며 “이를 국제사회에 단호하게 주장해 올바른 이해를 구하고, 일본에 대한 지지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국제수로기구(IHO)가 지난달 19일 일본에 ‘동해(East Sea)’와 ‘일본해(Japan Sea)’를 병기하는 방법을 한국과 협의하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책임이 있는 멤버로서 비공식협의에는 건설적으로 공헌할 것”이라며 협의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협의 시 ‘일본해’가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며 변경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단호하게 주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도 국제수로기구가 협의를 권고할 당시 “일본해라는 명칭에 문제는 없다. (협의할) 필요 없다”고 강조하며 “일본해가 세계에서 유일한 명칭이므로 수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국제수로기구는 세계 각국 지도 제작의 기준이 되는 ‘해양과 바다의 경계’라는 간행물을 출간한다. 1929년 초판부터 현행판(1953년)까지는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해왔다.

이에 한국 정부는 “일본해는 한국에 대한 일본의 식민 지배로 퍼진 호칭”이라며 ‘동해’로 단독 표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본과 합의가 이뤄지기 전까지는 동해-일본해를 병기하자는 차선책을 제시해왔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