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대상 약물 이용 범죄 규탄”…3월 2일 혜화역서 집회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9: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음 카페 ‘남성약물카르텔 규탄 시위’

▲ 다음 카페 ‘남성약물카르텔 규탄 시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약물을 먹여 성폭행을 한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여성에 대한 약물 범죄를 규탄하는 집회가 다음달 2일 혜화역 인근에서 열린다.

12일 다음 카페 ‘남성약물카르텔 규탄 시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1일 서울 혜화경찰서에 집회신고서를 제출, 3월 2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 1번 출구 앞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집회 인원 규모를 약 3000명으로 추산해 신고했다.

주최 측은 지난 6일 인터넷 카페를 개설해 “클럽에서 약물로 인한 피해를 받는 여성들뿐만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 약물 범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모든 여성을 위한 시위를 주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방관하는 정부에 대한 규탄과 법 제정 등 자세한 요구를 시위에 담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약물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에 대한 강력 처벌 ▲제재 없는 약물 유통을 허가한 정부와 약물 범죄를 방임한 경찰에 대한 규탄 ▲약물 범죄 방지를 위한 매뉴얼 제정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집회 참여자의 드레스 코드는 ‘무색무취의 약물’과 ‘타오르고 남으면 회색 재가 되는 것처럼 지워진 피해자들’을 의미하는 회색으로 정해졌다.

다음 카페 ‘남성약물카르텔 규탄 시위’는 12일 오후 8시 현재 1526명의 회원이 가입했다.

주최 측은 진행요원을 추가 모집한 뒤 시위의 슬로건과 명칭을 결정할 방침이다.

혜화역은 지난해 5월부터 6차례 열린 ‘불법 촬영 편파 수사 규탄 시위’가 처음 시작된 곳이기도 하다.

서울지방경찰청은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해 클럽 내 성폭행, 경찰과의 유착, 마약 투약 등 여러 의혹들을 들여다보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