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경제개방 의지…새달 짐 로저스 만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2-13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격 평양 초청… 美정부도 방북 승인
비핵화 협상 전제로 투자 염두 가능성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연합뉴스

세계적 투자가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다음달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로저스 회장의 방북이 성사된 것은 그만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제 개방 의지가 강하다는 방증이라는 분석이다.

12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로저스 회장은 김 위원장의 초청을 받았고 미국 정부는 이미 로저스 회장의 방북을 승인했다고 한다.

앞서 로저스 회장은 북·미 관계가 악화일로였던 2015년 CNN 인터뷰에서 “북한은 변화를 희망하고 이미 변화하고 있다”며 “북한에 전 재산을 투자하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일찍부터 북한 투자에 관심을 가져온 인물이다. 그는 지난달 KBS 인터뷰에서도 “한반도가 통일되고 개방되면 20년간 한반도가 세상에서 제일 주목받는 나라가 될 것”이라며 “지금 북한은 1981년 중국 덩샤오핑이 한 것과 같은 길을 가는 중”이라며 “북한도 통일을 원하고 있고, 드디어 변화할 준비가 됐다”고 했다. 로저스 회장은 금강산에 골프·온천 리조트를 보유한 국내 민간리조트 전문개발 업체인 아난티의 사외이사를 맡고 있기도 하다.

김 위원장이 로저스 회장을 초청한 것은, 경제 건설을 위해 미국 자본도 적극 유치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은 2011년 12월 집권 이후 현재까지 외자 유치를 목표로 경제개발구를 27개 지정했으나, 미국 등 국제사회의 제재로 인해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특히 아직 강력한 대북 제재가 유지되고 가운데 나온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로저스 회장 방북 승인은 향후 대북 제재 완화로 연결될 소지가 있어 주목된다. 나아가 트럼프 행정부가 북·미 비핵화 협상의 진전을 전제로 미국 자본의 북한 진출 허용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달 22일 “비핵화의 실질적 조치가 취해진다면 북한 경제 성장에 필요한 엄청난 민간 부문의 진출이 있을 것”이라며 “민간 기업들은 북한에 투자하고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김 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로저스 회장을 불러들일 경우 북한 비핵화 이후의 청사진을 드러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비핵화가 없이 경제 발전도 없다’는 것을 잘 아는 김 위원장이 로저스 회장의 방북을 통해 경제 발전의 의지를 보임으로써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의지 또한 간접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9-02-1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