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침체에 작년 제조업 국내 공급 첫 감소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도체 설비투자·건설업 부진 영향
지난해 제조업 국내 공급이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쪼그라들었다. 그만큼 내수 경기가 좋지 않았다는 의미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4분기 및 연간 제조업 국내 공급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105.0(2015년=100)으로 전년보다 0.1% 감소했다.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10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국내에서 생산하거나 해외에서 수입해 국내에 공급한 제조업 제품의 가액(실질)을 뜻한다.

제조업 국내 공급은 2017년에 3.8% 늘어 2011년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반도체 호황기를 맞아 관련 기업들이 2016~2017년에 설비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선 영향이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지난해에는 반도체 설비투자 기저효과와 건설업 부진으로 금속가공과 1차금속의 국내 공급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국산은 금속가공과 기계장비 등에서 1.0% 줄었다.

다만 지난해 4분기(10~12월)만 놓고 보면 제조업 국내 공급은 국산과 수입이 모두 늘어 전년 같은 기간보다 3.5% 증가했다. 4분기 기준으로는 2013년 4분기(4.4%) 이후 5년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2-1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