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인수전 불참 통보…대우조선, 현대重 품으로

입력 : ㅣ 수정 : 2019-02-13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업은행, 후보자 확정… 새달 본계약
노조 “구조조정 가속화 우려” 반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보자로 확정됐다.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삼성중공업이 대우조선 인수 제안 요청에 대해 참여 의사가 없음을 공식 통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산은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인수·합병(M&A)에 관한 조건부 양해각서(MOU)를 맺고 경쟁사인 삼성중공업에도 인수 의향을 물었다. 삼성중공업이 최종 불참을 결정함에 따라 산은은 현대중공업과 본계약 체결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사회는 다음달 초 열린다. 이사회에서 승인이 되면 대우조선에 대한 현대중공업의 현장실사를 거쳐 본계약이 체결된다. 이어 현대중공업지주 아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등을 계열사로 두는 ‘조선통합법인’이 생긴다. 국내 조선업은 빅3에서 ‘1강 1중’ 구조로 재편된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노동조합은 반발했다. 두 조선회사가 합병하면 인력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여전히 조선 경기는 불안정한 상태”라면서 “동반부실에 빠지면 구조조정은 가속화할 것이고 노사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9-02-13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