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LPGA 신인왕 향한 첫걸음

입력 : ㅣ 수정 : 2019-02-13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일 호주여자오픈으로 정식 데뷔…“모든 대회에서 컷 통과 목표” 각오
이정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정은

‘핫식스’ 이정은(23)이 마침내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행보를 시작한다. 이정은은 14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그레인지 골프클럽(파72·6648야드)에서 개막하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을 통해 LPGA 투어에 정식 데뷔한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무대에서 상금왕과 최저타수상을 거머쥔 이정은은 이전에도 8차례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해 두 차례 ‘톱10’ 성적을 냈지만 정식 회원 자격으로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수석으로 통과한 뒤 고심 끝에 미국 진출을 결정한 이정은은 올해 LPGA 투어의 가장 유력한 신인왕 후보다.

미국의 골프 전문기자 론 시라크는 지난달 LPGA 투어 웹사이트를 통해 올해 신인상이 이정은에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정은 자신도 앞서 미국행을 결정한 후 첫 목표를 ‘한국선수 연속 5번째 신인왕’으로 세웠다.

이정은은 대회 주최 측이 웹사이트에 ‘한국 슈퍼스타의 새 여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자신을 조명한 인터뷰에서 “코스도 낯설고 분위기도, 환경도 다르기 때문에 KLPGA 투어에서와 같은 활약을 새 시즌 LPGA 투어에서 이어 가긴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캐디도 새로 구했다. 모든 대회에서 컷을 통과하는 것이 목표”라고 새 무대 첫 시즌의 각오를 분명히 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2-13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