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팜탄 소녀’ 낌 푹 드레스덴 평화상 수상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네이팜탄 소녀’ 낌 푹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네이팜탄 소녀’ 낌 푹

베트남 전쟁의 참상을 전세계에 알린 ‘네이팜탄 소녀’ 사진의 주인공 낌 푹(55)이 독일 드레스덴에서 인권평화상을 받았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푹은 1997년 킴 국제재단을 만들어 전쟁 중에 다친 아이들을 지원하는 등 구호 활동을 전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푹은 9살이던 1972년 6월 8일 고향인 사이공(현 호찌민) 서쪽 짤방 마을에서 월남군의 폭격에 피신하던 중 네이팜탄에 화상을 입었다. 불에 타버린 옷을 벗어 던진 채 울며 달아나는 어린 푹의 모습을 당시 AP통신의 종군기자였던 닉 우트가 카메라로 담았고, 어린 소녀의 절규를 담은 이 사진은 ‘전쟁의 공포’라는 제목으로 이듬해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푹은 종전 이후 베트남 정부의 배려로 쿠바로 건너가 공부하다 가족과 함께 1994년 캐나다로 망명했다. 3년 뒤 유네스코로부터 유엔평화문화친선대사로 임명된 푹은 전 세계를 돌며 평화의 메신저 역할을 수행했다. 푹은 이번 평화상으로 받은 1만 유로(약 1300만원)의 상금을 그의 재단에 기부하겠다고 전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2-13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