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세 소녀 스케이트보더 브라운, 영국 최연소 하계올림픽 출전?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0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쿄 대회 정식 종목… 대표 발탁 유력
14일 발표된 영국 스케이트보드 대표팀 명단에 11세의 나이로 이름을 올린 스카이 브라운이 지난해 1월 일본 미야자키현 기조공원에서 깜찍한 표정으로 보드를 들고 있는 모습.  AFP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4일 발표된 영국 스케이트보드 대표팀 명단에 11세의 나이로 이름을 올린 스카이 브라운이 지난해 1월 일본 미야자키현 기조공원에서 깜찍한 표정으로 보드를 들고 있는 모습.
AFP 자료사진

11세 소녀 스케이트보더 스카이 브라운(영국)이 14일(현지시간) 영국 스케이트보드 대표팀에 이름을 올릴 것이 확실시된다. 내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면 영국의 하계올림픽 최연소 출전 선수가 된다.

일본 미야자키현에서 영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당돌한 소녀는 BBC 스포츠에 “그냥 대회에 나가 즐기고 싶어요. 내가 누구랑 경쟁할지 등 아무것도 모르지만 말이에요”라고 말했다. 일본도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데뷔하는 이 종목을 널리 홍보하기 위해서라도 그를 국가대표로 선발하려 했지만 영국에 빼앗기고 말았다.

브라운은 영국 대표로 나서기로 결심한 데 대해 “스케이트보드를 그저 즐기고 싶어서, 그게 첫째니까, (일본에서와 같은) 압박감이 없어서”라고 답했다.

여덟 살이던 2016년 브라운은 밴스 US오픈에 최연소로 출전해 메달은 못 땄지만 어머니 또래 선수들을 발 아래 뒀다. 지난달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열린 성인 대회 심플 세션에서 금메달을 땄는데 대회 코스는 브라운 몸집의 두 배는 되는 남자 선수들을 위해 설계된 곳이었다.

서핑과 브레이크댄스도 좋아하고 재능도 있다. 남동생 오션(7)과 함께 서핑을 많이 해 피부가 새까만 브라운은 올림픽 어떤 종목을 택할지도 고민했지만 우선 도쿄에서는 스케이트보드를 택했다.

미야자키에 거주하지만 대부분 미국에서 보내는데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와 최연소 계약을 맺어 미국 모든 매장의 스케이트보드 코너에 사진이 걸려 있다. 최근에는 체조 스타 시몬 바일스, 축구 스타 알렉스 모건(이상 미국), 육상 스타 캐스터 세메냐(남아공) 등과 어울려 여성 스포츠 캠페인 광고도 찍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9-03-1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