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코드’ 실험 나선 감독들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0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키움, 거포 박병호 2·3번 타자로 옮겨
롯데, 첫 1~2이닝 투수 ‘오프너’ 예고
“새로운 에이스들 키우는 세대 교체”
‘3번 타자’ 멋쩍은 박뱅 키움 지명타자 박병호가 지난 14일 고척돔에서 열린 롯데와의 프로야구 시범경기 5회초 유격수 땅볼로 아웃된 뒤 쑥스러운 웃음을 지으며 다이아몬드를 벗어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번 타자’ 멋쩍은 박뱅 키움 지명타자 박병호가 지난 14일 고척돔에서 열린 롯데와의 프로야구 시범경기 5회초 유격수 땅볼로 아웃된 뒤 쑥스러운 웃음을 지으며 다이아몬드를 벗어나고 있다.
뉴스1

이날 박병호는 2번 타자로 나섰던 지난 이틀과는 달리 3번 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강영조 기자 kanjo@sportsseoul.com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날 박병호는 2번 타자로 나섰던 지난 이틀과는 달리 3번 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강영조 기자 kanjo@sportsseoul.com

KBO리그의 단발 실험으로 끝날까, 아니면 세대교체의 신호가 될까.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12, 13일 이틀 연속 부동의 4번 타자 박병호(33)를 2번으로 당겨 출격시켰다. 장 감독은 14일 고척스카이돔의 롯데전에서 박병호를 3번에 심었다. 이는 최상의 타순 조합을 이끌어 내려는 장 감독의 전술적 실험으로 이해된다.

2012년부터 2015년까지 KBO리그 사상 유일한 4년 연속 홈런왕이었던 박병호를 중심 타선에서 바꾸는 구상은 이른바 ‘강한 2번 타자론’에 근거한다.

미국 프로야구(MLB)의 경우 뉴욕 양키스의 에런 저지 등 대표 타자를 2번에 포진시키는 사례가 적지 않다. ‘강한 2번’은 박병호를 최대한 타석에 더 많이 세워 상대 투수를 압박한다는 의도를 담고 있다.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면 팀 전체 공격력도 크게 상승할 수 있다.

타순뿐 아니라 투수들의 마운드 운용도 변화가 감지된다. 양상문 롯데 자이언츠 감독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템파베이 레이스가 시도해 주목받았던 ‘오프너’ 운용을 예고했다. 오프너(opener)는 ‘문을 연다’는 의미대로 경기가 시작된 1회 혹은 2회까지만 던지고 빠지는 투수다.

통상 5이닝 이상 뛰는 선발 투수와 중간, 마무리로 이어지는 기존 마운드 운용과 차이가 있다. 양 감독의 구상은 4~5선발급 경기의 경우 각 이닝 수를 줄이는 ‘1+1’ 운용과 젊은 불펜 투수를 오프너로 활용하는 방식이 조합된 것으로 이해된다.

이는 외국인 투수를 뺀 세 자리를 국내파만으로는 안정적으로 운용하기 쉽지 않은 국내 프로팀에 더 효과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오프너는 1이닝만 던져 연투가 가능하고 계획된 등판으로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선발 투수진이 약한 팀일수록 시도해 볼 만한 전략으로 꼽힌다.

송재우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강한 2번 타자는 양팀 전력이 비슷한 상황에서 효과적인 타순 전략이지만 전력차가 크면 의미가 없다”면서도 “새로운 실험은 결국 감독들이 세대교체를 그만큼 신경쓰고 있다는 의미이며, 장기적으로 보면 팀을 이끌어 갈 새로운 에이스들을 키워 나가는 긍정적 변화”라고 분석했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9-03-1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