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논란’ 케어 박소연 대표 15시간 조사…재소환 방침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09: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출석한 케어 박소연 대표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2019.3.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찰 출석한 케어 박소연 대표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2019.3.14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5시간이 넘는 경찰 조사를 받은 뒤 15일 귀가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 오전 10시께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박 대표를 불러 조사한 뒤 이날 오전 1시 30분께 집으로 돌려보냈다.

경찰은 박 대표를 상대로 보호소의 동물들을 적절한 절차에 따라 안락사시켰는지, 안락사 사실을 숨기고 후원금을 받은 데 후원자들을 기망할 의도가 있었는지를 캐물었다. 또 단체 후원금을 사적 목적으로 빼돌려 쓴 사실이 있는지도 조사했다.

박 대표는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 대표의 진술 내용을 면밀히 분석하는 한편 그를 한 차례 더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으로 구조한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한 혐의를 받는다. 안락사 사실을 숨긴 채 후원금을 모으고 후원금을 목적 외로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케어의 내부고발자는 박 대표의 지시로 케어 보호소에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여 마리가 안락사됐다고 주장했다.

다른 동물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취지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검찰은 사건을 종로경찰서에서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논란이 확산하며 보수성향 시민단체인 자유연대, 자유대한호국단 등도 경찰에 박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는 등 고발이 잇따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