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단톡방 ‘집단성폭행’ 정황 담겨…피해 여성, 고소 예정

입력 : ㅣ 수정 : 2019-04-18 2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법촬영물을 불법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지난 21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 불법촬영물을 불법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지난 21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가수 정준영(30), 최종훈(29) 등이 참여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집단 성폭행과 관련한 대화가 이뤄진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은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톡 대화방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의혹과 관련해 사진·음성파일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날 한 언론은 여성 A씨가 정준영, 최종훈 등과 함께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성폭행 피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 여성 A씨는 단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이들이 나눈 대화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

당시 정황이 담긴 음성파일과 사진 등은 정씨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은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카카오톡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으며, 현재 성폭행 혐의는 적용되지 않은 상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