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여대생 귀가 중 참변…20대 용의자 강도·성폭력 전력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11: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에서 여대생이 귀가하던 중 살해된 채 발견됐다. 경찰은 20대 남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체포해 수사 중이다.

19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쯤 부산 남구 한 주택가 주차 차량 아래에서 여대생 A(21)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살펴본 결과 한 남성이 귀가 중인 A씨 뒤를 따라가다가 갑자기 목을 조르는 장면을 확인했다.

범행시각은 A씨가 발견되기 3시간 전인 오전 4시 16분으로 조사됐다. 해당 CCTV에는 이 남성이 범행 후 A씨 시신을 차량 아래 유기하고 핸드백을 갖고 달아나는 장면도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이 인근에 거주하는 B(25)씨인 것을 확인하고 긴급 체포했다. B씨는 강도, 성폭력 등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금품을 목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