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우즈베크 잠재력 무궁무진…신산업 분야 협력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15: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지 언론과 서면 인터뷰…“우즈베크는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국”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현지시간) 두번째 순방지인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국제공항에 도착, 압둘라 아리보프 우즈베키스탄 총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4.18 연합뉴스

▲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현지시간) 두번째 순방지인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국제공항에 도착, 압둘라 아리보프 우즈베키스탄 총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4.18 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유라시아 공동번영의 비전을 공유하고 있는 한-우즈베키스탄 간 경제협력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며 “미래지향적 경제협력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제도적 기반을 튼튼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지 신문은 나로드노예 슬로바와 인터넷 매체인 우자와의 서면인터뷰에서 “가스전 개발, 발전소 건설 등 양국 협력 사례를 계속 발굴하면서 ICT(정보통신기술), 5G, 우주와 같은 첨단과학 분야 및 의료, 바이오산업 등 신산업 분야로 협력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북방정책은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켜 유라시아 대륙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루는 것을 핵심 목표로 한다”며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인 우즈베키스탄과 유라시아의 연계성을 강화해 신실크로드 시대를 열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어 “(신북방정책은) 양국 간 호혜적 협력을 넘어 중앙아시아와 유라시아 대륙의 공동번영을 견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 국민은 80여년 전 삶의 터전을 잃은 고려인을 따뜻하게 품어주었다”며 “한국은 어려울 때 도움을 준 우즈베키스탄에 깊은 우정을 갖게 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즈베키스탄에 거주하는 18만 고려인은 양국 관계를 잇는 튼튼한 가교”라며 “양국의 오랜 우정은 앞으로 더욱 친밀하고 굳건해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이 독립한 이듬해인 1992년에 양국이 외교 관계를 수립하고 급속히 친밀해진 바탕에도 이런 우정과 믿음이 있다”며 “양국 교류도 확대돼 지난해 교역액이 사상 최대인 21억 불을 기록했다”고 했다. 이어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나는 국민을 최우선으로 하는 국정 철학을 공유하고 형제 같은 우정을 쌓고 있다”면서 “양국 국민이 서로를 좋아하는 마음이 뿌리가 되고, 축적된 협력의 경험은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우호 관계의 비결을 묻는 말에 “양국은 고대부터 교류와 소통을 이어와 영향을 주고받았다”며 “아프로시압 벽화에 새겨진 고대 한국인 사절은 양국의 오랜 인연을 증명하고 있다”고 답했다.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 있는 아프로시압 궁전 벽화에는 고구려 사신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그려져 있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시행된 무비자제도와 올해 이뤄진 항공편 증편으로 앞으로 더 많은 사람이 왕래하리라 생각한다”며 “양국이 유서 깊은 전통과 문화를 보유한 만큼 이를 매개로 한 교류와 소통에도 기대가 크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하반기 열리는 12차 ‘한-중앙아 협력포럼’이 중앙아시아 비핵지대를 창설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이끈 지혜와 경험을 나누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