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작고, 못난, 결혼도 포기”…임이자 두둔한다며 디스한 이채익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국회의장실을 점거하며 항의하는 와중에 문희상 의장이 여성의원인 임이자 의원의 신체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국회의장실을 점거하며 항의하는 와중에 문희상 의장이 여성의원인 임이자 의원의 신체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성추행을 주장하면서 임이자 의원을 두둔하려고 한 말이 되려 논란이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24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안건) 지정에 반발해 문희상 국회의장실에 집단으로 항의방문을 했다. 한국당은 의장실을 빠져나가려는 문 의장을 가로막고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이 임이자 의원의 볼을 감쌌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문 의장은 저혈당 증세를 호소하며 병원으로 향했다.

이채익 의원은 이날 비상의원총회에서 갑자기 키 얘기를 꺼내며 임이자 의원을 두둔했다. 그는 “저도 좀 키가 좀 작습니다”라며 “키 작은 사람은 항상 그 어떤 자기 나름대로 트라우마가 좀 열등감이 있다고요. (임이자 의원은) 정말 결혼도 포기하면서 오늘 이곳까지 온 어떻게 보면 올드미스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이 의원은 “문 의장은 좋은 집안에서 경복고와 서울대를 나오고 승승장구했으니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모멸감을 주고 조롱하고 수치심을 극대화하고 성추행해도 되느냐”며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비슷한 발언을 이어가자 다른 의원들은 “적당히 하세요”라며 말렸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의 한 의원은 “결혼 여부가 이번 사건과 무슨 관계가 있냐”고 지적했다.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 JTBC 방송화면 캡처

▲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 JTBC 방송화면 캡처

MBC는 문희상 의장이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을 피해 의장실을 빠져나가는 순간 “여성의원들이 막아야 돼”라는 여성의 목소리가 들렸다면서 현장에서 녹음된 소리를 공개했다. 1여분 뒤 임이자 의원이 문희상 의장 앞에 나타났고, 팔을 벌려 자신을 손대면 안 된다고 하면서 “의장님 이거 손대면 성희롱이에요”라고 말했다. 이후 문희상 의장은 임이자 의원의 볼을 감쌌다. 임이자 의원은 옆에 선 나경원 원내대표가 손짓으로 비켜주라고 하자 벌린 팔을 제자리에 하고 길을 터줬다.

임이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여러모로 불미스러운 일들이 있어 참담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면서 “현재 이슈화된 개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당 차원의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