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 “北 연주자 협연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1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월 원코리아 공연에서 모차르트 협주곡 등 예정
CHUNG Myung-Whun 2008-09 ⓒJean-Francois Leclercq

▲ CHUNG Myung-Whun 2008-09 ⓒJean-Francois Leclercq

정명훈과 원코리아 오케스트라가 오는 8월 공연에 북한 피아니스트 협연을 추진한다.

공연기획사 크레디아는 8월 18일 예술의전당에서 있을 원코리아 오케스트라 정기공연에서 북한 연주자와의 무대를 추진중에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공연의 프로그램은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3번과 차이콥스키 교향곡 6번 ‘비창’이다.

원코리아 오케스트라는 정명훈이 남북한 교류를 목적으로 국내외 한국 출신 연주자들과 함께 모여 만든 단체다. 2017년 첫 공연에 이어 2018년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을 각각 무대에 올린 바 있다. ‘합창’에서는 북한 성악가들과의 협연을 진행하다 불발되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 북한 연주자와의 협연이 이뤄지지 않으면 국내 연주자로 교체될 전망이다.

정명훈은 “나는 음악인이기 전에 한국인이며 한국인으로서 제일 중요한 일이 남북한 문제”라며 북한 연주자들과 함께 하는 무대가 성사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통일을 꿈꾸고 북한의 어려운 현실을 돕자는 뜻을 위해 연주를 계속 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2012년엔 프랑스 파리에서 북한 은하수 관현악단과 라디오 프랑스 오케스트라의 합동연주를 지휘했고, 2015년 평양에서 독일 교향악단을 지휘할 예정이었으나 남북관계 악화로 계획이 무산된 바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