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기념사가 “편 가르기”라는 한국당 정양석

입력 : ㅣ 수정 : 2019-05-18 17: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가 5·18 민주화운동을 모욕하고 부정하는 망언들을 작심 비판한 내용의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를 “편 가르기”라고 평가했다.

정양석 수석부대표는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난 후 취재진에게 “문 대통령이 너무 좀 ‘편 가르기’보다는 아우르는 발언을 했으면 좋았겠다”면서 “문 대통령도 (우리를) 많이 아프게 하신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면서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5·18 특별법)이 제정됐으나 아직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면서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달라”라고 촉구했다.

정 수석부대표는 진상조사위 출범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면서 “저희도 잘 처리하고 오고 싶었다”고 말했다.

진상조사위는 ‘5·18 특별법’(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국회의장 추천 1명, 더불어민주당 추천 4명, 한국당 추천 3명, 바른미래당 추천 1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된다. 이 특별법은 지난해 9월 14일 시행됐지만 한국당의 추천 지연으로 진상조사위가 현재까지 출범하지 못했다.

한국당은 지난 1월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과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차기환 변호사 등 3명을 진상조사위 조사위원으로 추천했지만 문 대통령은 자격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권태오 전 사무처장과 이동욱 전 기자의 임명을 거부했다. 이후 한국당은 새 조사위원을 추천하지 못한 상태다.

정 수석부대표는 “예기치 않은 패스트트랙 지정 (사태) 때문에 (진상조사위 구성) 처리가 지연됐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대표는 또 ‘5·18 망언’ 장본인들인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 처분 수위가 약하다는 지적에 대해 “모든 부분을 만족시키기가…”라고 말끝을 흐리면서 기념식장을 빠져 나갔다.

현재 한국당은 앞서 이종명 의원에게 제명 징계 처분을 하고도 의원총회 표결을 진행하지 않고 있다. 또 김순례 최고위원과 김진태 의원에게는 각각 당원권 정지 3개월, 경고 처분을 해 ‘솜방망이 징계’라는 비판을 받았다.

또 세 의원에 대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차원의 징계는 한국당 추천 위원들의 사퇴와 바른미래당 추천 위원들의 불참 등으로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가 징계 수위를 정하지 못하면서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자문위가 징계 수위를 정하고 이를 윤리특위가 의결하는 것이 절차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