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반쪽짜리 기념식 씁쓸”…與 “한국당 뻔뻔, 소가 웃어”

입력 : ㅣ 수정 : 2019-05-18 2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주말인 11일 대구 문화예술회관앞에서 열린 대규모 ‘문 스톱’ 규탄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19.5.11  뉴스1

▲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주말인 11일 대구 문화예술회관앞에서 열린 대규모 ‘문 스톱’ 규탄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19.5.11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18 기념식 참석 이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 듯해 씁쓸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역사를 왜곡한다며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18일 “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를 운운하며,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지연의 책임을 국회 탓으로 돌리고 사실상 우리 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진상규명위원회의 경우 우리는 이미 자격이 충분한 의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이유 없이 거부해 출범이 늦어진 것”이라며 “국회 탓, 야당 탓을 할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너무 편 가르기보다는 아우르는 발언을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앞다퉈 광주 시민들의 아픔에 공감하면서 자유한국당이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한국당이 진심으로 5·18의 역사를 승인하시길 요구한다”면서 “광주 시민들과 똑같은 심정으로 한국당의 극우화된 역사관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전히 시린 상처를 우리 스스로 어루만지며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이 또한 이겨내야 한다”면서 “역사의 진실은 때가 오면 반드시 스스로를 드러낸다”고 말했다.

우원식 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18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의 논평을 거론, “정말 지나가던 소도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이 이런 말을 할 수 있는지 참으로 뻔뻔하다고 느껴지는 건 나만이 아닐 것”이라며 “너무 기가 막혀 한마디 안 할 수가 없다. 참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김부겸 의원도 “(한국당이) 5·18 망언을 늘어놓은 자당 의원들을 그대로 두고 광주의 ‘아픔’이니 ‘긍지’를 말하는 것은 진심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여전히 5·18을 둘러싼 역사 왜곡 발언과 도를 넘는 망언들이 국민 대표자의 입을 통해 부끄러움 없이 흘러나오고 있어 괴롭고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이 밖에도 수많은 민주당 의원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진상규명을 방해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의 역사를 인정해야 한다고 한국당에 거듭 촉구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