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이재웅 “이분 왜 이러실까요, 출마하시려나”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崔위원장 “李, 택시업계에 거친 언사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혁신 동력 약화”
李대표, 페이스북에 비꼬는 글 썼다가
곧바로 “어쨌든 새겨듣겠습니다” 추가
최종구 금융위원장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종구 금융위원장
뉴스1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차량 공유 서비스 ‘타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던 중 “내가 사실 이 말을 하고 싶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최근에 타다 대표자라는 분이 하시는 언행”을 거론한 뒤 “피해를 보는 계층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문제를 다루는 데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그 합의를 아직 이뤄 내지 못했다고 해서 경제 정책의 책임자를 향해 ‘혁신의지 부족’ 운운하는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가) 택시업계에 대해서도 상당히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는데, 이건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웅 쏘카 대표

택시기사들의 분신이 잇따르자 이 대표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써 논란이 됐다.

지난달 14일에는 “지금 이렇게 혁신성장이 더딘 것은 부총리 본인 의지가 없어서일까요? 대통령은 의지가 있으시던데”라는 글을 올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판하기도 했다.

최 위원장은 “결국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라고 하는 것”이라면서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적인 혁신의 동력을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대표는 최 위원장 발언이 알려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썼다가 곧바로 “어찌 되었든 새겨듣겠습니다”라는 문장을 추가했다. 쏘카 측은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국토교통부 등 택시와 차량 공유 서비스의 관련 기관장이 아닌 금융위원장이 이 대표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데 대해 적잖이 당황한 분위기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5-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