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유영현에 이어 최정훈까지?…잔나비에 튄 ‘김학의 불똥’

입력 : ㅣ 수정 : 2019-05-25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밴드 ‘잔나비’.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유영현(탈퇴), 김도형, 윤결, 장경준, 최정훈.  페포니뮤직

▲ 밴드 ‘잔나비’.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유영현(탈퇴), 김도형, 윤결, 장경준, 최정훈.
페포니뮤직

최근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밴드 ‘잔나비’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 수수 의혹에 휘말렸다.

SBS ‘뉴스8’은 김학의 전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제공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사업가 최모씨가 또 다른 사기와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데, 이 사건에 유명 밴드의 멤버도 연루돼 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24일 보도했다.

사업가 최씨는 성 접대 의혹 등으로 김학의 전 차관과 연루된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별도로 김학의 전 차관에게 뇌물 등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인물이다.

검찰은 최씨가 2007~2011년 김학의 전 차관에게 차명 휴대전화를 제공하고, 용돈과 생활비 등을 대주는 등 일종의 ‘스폰서’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부동산 시행업체를 세워 경기 용인의 개발 사업권을 따냈다가 이를 되파는 과정에서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계약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인 아들을 포함해 최씨의 두 아들이 이 회사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SBS는 전했다.

두 아들이 이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총에서 의결권 행사도 했다는 것이다.

SBS는 익명으로 보도했지만, 자료화면에 뿌옇게 처리돼 나온 소속사 로고와 사업가 최씨, 유명 밴드 등의 키워드를 종합해 볼 때, 최씨의 아들이 밴드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이라는 추측이 인터넷에서 확산됐다.

이에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25일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보도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페포니뮤직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면서 해당 보도에 나온 ‘유명 밴드의 보컬’이 ‘잔나비’ 보컬 최정훈이 맞다는 것은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페포니뮤직은 “현재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유포되고 있다”면서 “법적 강력 조치를 취할 에정이니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를 자제해달라”고 했다.

밴드 ‘잔나비’는 최근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등의 노래로 큰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밴드 멤버 유영현이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폭로가 나왔고,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이 “사실이 맞다”고 인정하면서 유영현은 자진 탈퇴하고 밴드도 자숙하겠다는 사과문을 낸 바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