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마지막 호명에 환호… 칸 72년 만에 주연이 된 한국영화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성은 평론가가 본 칸영화제 시상식
당일 오전 ‘기생충’ 관계자 전원 참석 요청
마음 졸이며 본상서 어떤 수상할지 촉각
감격의 봉 감독 “12살 때 영화감독 다짐
황금종려상 트로피 만지게 될 줄 몰랐다”
시상식 전 192개국에 판매… 뜨거운 반응
기쁨의 포옹 봉준호(오른쪽)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에 선정되자 격렬하게 서로를 얼싸안으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칸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쁨의 포옹
봉준호(오른쪽)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에 선정되자 격렬하게 서로를 얼싸안으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칸 AFP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저녁 7시 30분쯤.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이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당일 정오가 조금 넘은 시각, 배급사 측은 영화제 집행위원회로부터 ‘기생충’ 관계자들은 모두 시상식에 참석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것은 사실상 본상 수상을 예고한 것이기 때문에 그때부터 한국 기자단과 영화 관계자들은 마음을 졸이며 어떤 상을 수상하게 될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각본상부터 하나하나 수상작이 결정될 때마다 ‘기생충’이 보다 큰 상을 받을 거라는 기대는 커져 갔고, 마침내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심사위원장이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외치자 프레스룸에 모여 있던 십여개 매체의 한국 기자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다. 외국 기자들은 한국인들에게 축하한다는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영화 세계에 영감을 준 프랑스 감독들에 대한 헌사로 시작해 ‘기생충’ 스태프 및 관계자들,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했으며, 마지막으로 “열두 살 때 영화감독이 되기로 결심했을 때는 이 트로피를 만지게 될 줄 몰랐다”고 감격 어린 소감을 밝혔다.

한국영화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칸영화제 72년 역사에, 한국영화제작 100주년 역사에 처음 있는 일이다. 좀 늦었다는 점만 빼면 참으로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수상이다. 미디어가 다변화되고 영화의 배급 및 관람 방식도 달라졌지만, 명실공히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가진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다는 것의 의미를 폄하할 수 없을 것이다. 칸영화제는 그 역사만큼 오랫동안 숨어 있는 시네아티스트를 발굴하고 전 세계에 소개해 왔으며 천편일률적인 상업영화의 범람 속에서 영화 매체의 예술성과 작가(auteur)로서 감독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데 큰 역할을 해 왔다.

특히 영화제와 함께하는 필름 마켓은 전 세계 영화 수입·배급업자들을 한자리에 불러모으는 교류의 장으로서 세계 영화계의 흐름을 파악하고 뛰어난 작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데 중요한 행사다. ‘기생충’은 칸 현지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시상식 전에 벌써 전 세계 192개국에 판매된 바 있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이라는 타이틀은 영화 개봉 시 마케팅에 중요한 포인트로 활용될 것이며 전 세계 시네필뿐 아니라 대중까지도 한국영화를 자연스럽게 접하게 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윤성은 영화평론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성은 영화평론가

지난해 칸영화제에서 ‘버닝’(감독 이창동)의 수상 불발에 이어 여름 이후 블록버스터들의 잇단 흥행 실패로 한국영화계는 다소 침체되어 있는 분위기였다. 프랑스에서 전해진 즐거운 소식이 영화인들과 업계에 다시 에너지를 불어넣어 주리라 기대해 본다.

윤성은 영화평론가

2019-05-27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