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사형 확정 소식에도 “주님 뜻대로” 기도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0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동하는 독실한 신앙인으로서의 삶
지난 10일 영면한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는 평생을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살았다.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도 이 여사를 추모하면서 “우리 시대의 대표적 신앙인, 민주주의자였다”고 평가했다.

1922년 6남2녀의 넷째이자 장녀로 태어난 이 여사는 부모가 독실한 감리교 신자였기에 모태 기독교인이었다. 고인은 서울대 사범대 교육과에 재학하던 시절 기독교청년학생운동에 참여했다. 또 미국 감리교회의 장학금을 받아 미국 유학길에 오를 수 있었다. 이 여사가 유학 후 사회운동가이자 여성운동가로서의 활동을 시작한 곳도 대한여자기독교청년회(YWCA)였다.

신앙의 힘은 이 여사가 혹독했던 유신 시대나 군부 독재 시대를 버틸 수 있었던 버팀목이었다. DJ가 내란음모죄라는 모함을 받고 감옥에 있을 때 이 여사가 보낸 편지에서 “당신도 나도 알지 못하는 수많은 형제가 철야 기도, 산 기도, 골방 기도, 금식 기도까지 하고 있다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요. 내일에 대한 희망을 꼭 가지세요”라고 격려했다.

또 DJ에게 사형이 확정된 직후 면회에서 이 여사는 세 아들과 함께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하나님 뜻대로 하소서”라고 기도했다.

천주교 신자인 DJ와 종교는 달랐지만 두 사람은 각자 독실한 신앙생활을 했다. 이 여사는 장로를 지낸 신촌 창천교회를 다녔다. 이 여사는 생의 마지막 순간 가족이 성경을 읽고 찬송가를 부르는 목소리 속에 편안히 눈을 감았다. 이 여사의 유언은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과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였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9-06-12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