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3차 북미회담” 관측… 장소는 판문점·싱가포르 거론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21: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 내년 선거국면 시작 전 개최” 분석
“대화 동력 감안하면 늦어도 9월” 전망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외교 재개로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한층 높아지면서 회담이 열린다면 언제, 어디서 이뤄질지에 대한 성급한 궁금증이 제기되고 있다.
 김준형 한동대 국제어문학부 교수는 12일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연말까지 열리지 않으면 (비핵화 협상은) 힘들어진다”며 “장소는 판문점이 아니라면, 성공의 추억이 있는 싱가포르도 가능성이 있을 듯싶다”고 말했다.
 다른 전문가들도 그간 북미가 보인 교착상태를 감안할 때 하반기에 실무협의를 시작하고, 올해 말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했다.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북미 정상회담이 연말에 열릴 수 있을 거라고 본다. 또 그간 개최되지 않았던 제3의 장소를 선택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하지만 아직 북미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말을 하기에는 조금 이르다”고 신중한 의견을 보였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말 방한할 때 남·북·미 3자가 만나는 게 가장 이상적”이라며 “그런 그림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한국과 미국의 선거 국면은 내년이지만 올해 말이면 이미 시작된다고 봐야 하기 때문에 북미 정상회담이 늦어도 9월까지 열려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6-1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