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못 알아봐” 경비원에게 ‘폭언 갑질’ 노조지부장 물의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09: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동서발전 본사 전경. 한국동서발전 제공

▲ 한국 동서발전 본사 전경.
한국동서발전 제공

한국동서발전 노조지부장이 자신을 못 알아본다며 경비원에게 막말과 욕설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13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 발전노조 동서발전 울산화력지부장 이모(51)씨는 지난 5일 오후 4시께 울산화력발전소 경비초소를 찾아가 경비원들에게 “(경비) 반장이라는 사람이 내 얼굴 몰랐냐”고 따지며 경비원에게 욕설과 폭언했다.

이씨는 경비원에게 커피를 타오라고 요구하고 “당신들 하는 게 뭐냐. 그렇게 유도리(융통성)가 없느냐”며 다그치기도 했다.

이씨는 당일 오전 자신 직장인 울산화력발전소에 차를 타고 출근할 때 경비원들이 신원 확인을 요구한 것에 불만을 품고 이런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발전소는 3천 메가와트(㎿) 규모로 국가보안등급 나급 국가 중요시설로 분류돼 신원이 확인돼야 출입이 가능하다.

경비원들은 당일 오후 초소로 찾아온 이 씨에게 규정에 따라 신원 확인을 했다고 설명했지만, 이 씨는 폭언을 반복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이씨가 욕설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튿날 경비원들을 찾아가 사과했다”고 말했다.

울산화력발전소는 민주노총 소속 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노조 등 정규직 복수노조가 있으며 폭언을 당한 경비원들은 자회사(비정규직) 직원들로 한국노총 소속이다.

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조연맹은 “정규직 노조지부장이라는 지위를 이용한 전형적인 갑질 행위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모회사 갑질이 근절돼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