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20~21일 방북…김정은과 ‘비핵화 조율’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19: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정상, 후진타오 이후 14년 만에 처음
트럼프·시진핑 이달중 각각 남북 방문
북미·남북 대화 재개에 긍정 영향 주목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방중한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 주석과 대화하는 모습. 베이징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방중한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 주석과 대화하는 모습.
베이징 EPA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북한과 중국이 17일 밤 동시에 발표했다. 중국 최고지도자가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후진타오 국가주석이 2005년 10월 방북한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고 조금 앞서 시 주석이 북한을 방문하는 등 거의 동시에 미중 정상이 한국과 북한을 각각 방문함에 따라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에 긍정적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의하여 시진핑 동지가 20일부터 21일까지 조선을 국가 방문하게 된다”고 밝혔다.

후자오밍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대변인도 “중국 공산당 총서기인 시진핑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의 요청으로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발표는 중국 대외연락부가 맡아 이번 시 주석의 방북이 ‘당 대 당’ 교류의 성격임을 시사했다. 후 대변인은 시 주석의 국빈 방문 사실만 알리고 방북 시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2013년 국가주석에 취임 한 시 주석이 방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 주석은 부주석이던 2008년 6월 평양을 방문해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을 만난 적이 있지만 김 위원장 집권 후 북한을 방문한 적은 없다. 시 주석의 방북은 김 위원장의 4차례 방중에 대한 답방 차원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3월 1차 방중을 시작으로 올 1월 4차 방중까지 4번이나 중국을 찾아 시 주석을 만났고 4차 북중 정상회담 당시 김 위원장은 시 주석으로부터 답방에 대한 확답을 받아냈다. 지난 1월 조선중앙통신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북중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은 동지께서는 습근평(시진핑)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셨으며 습근평 동지는 초청을 쾌히 수락하고 계획을 통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그동안 중국은 북한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미국을 의식해 시 주석의 방북을 연기했었다.

청와대는 시 주석이 북한 방문 직후 방한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중 정상회담을 열기로 양국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서울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9-06-1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