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국민 골병 들어가고 있다” 국회 찾아가 쓴소리한 박용만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야 5당 원내대표 차례로 만나 경제활성화법 조속한 처리 촉구
박용만(왼쪽)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7일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국회 정상화와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박 회장은 이날 5당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났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용만(왼쪽)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7일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국회 정상화와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박 회장은 이날 5당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났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17일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직접 만나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과 탄력적 근로시간제 개선을 비롯한 경제활성화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박 회장은 상의가 선정한 17가지 조속입법 건의사항을 담은 ‘의원님께 드리는 상의 리포트’를 여야 5당 원내대표에게 전달했다.

박 회장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만나 “살아가기에 팍팍함은 기업이나 국민이나 마찬가지로 오랜 세월에 걸쳐 서서히 골병이 들어가고 있다”며 “정치가 그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것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박 회장은 “여야 어느 한쪽의 승패로는 결론이 나지 않을 거 같다”며 “정치가 기업과 국민의 살림살이를 붙들어 주셔야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에 경제 현실을 바라볼 때 국회 정상화가 매우 시급한데 문이 열리지 않는 것에 대해서 재계의 우려와 걱정을 경청하고 국회 정상화를 비롯해서 경제계의 애로사항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회장은 이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만나 “특히 격랑 속에 흔들리는 처지에 있는 기업은 누구에게 하소연해야 하나 참담한 심정”이라며 “조금씩 대화를 하고 양보를 해서 경제 현실을 붙들어 주셨으면 하는 호소를 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경제가 어려운데 국회가 경제 관련돼서 일을 해달라고 와주신 의미에서 저희도 경제 전반을 진단해보자는 경제청문회를 제안했다”며 “어떠한 타협과 양보도 없다는 여당의 자세로 굉장히 어렵다”고 답했다.

박 회장은 국회 로텐더홀에서 농성 중인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오신환·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에게도 같은 메시지를 전달했다.

박 회장은 원내대표를 예방한 후 기자들과 만나 “어느 당이든 찾아가 뵈면 최선을 다해서 도와주시겠다고 말씀을 하시지만 지금 보면 도와주시는 움직임은 기업 입장에서 전혀 감지가 안 돼 안타깝다”며 “갑론을박이 돼야 법안이 어떻게 될지 감을 잡을 텐데 정적의 상태니까 (답답함이) 풀리지 않는다”며 한숨을 쉬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9-06-18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