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 헹가래·삼행시… “정말 정말 사랑해용”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선장군 정정용호, 서울광장서 유쾌한 환영식
정 감독 “일부 선수 부족한 경기력, 지도자의 책임”
이강인 “누나 소개한다면 전세진·엄원상 형에게”
시민 1000여명 기쁨 나눠… 내일 청와대 초청 만찬
금메달급 환영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두고 귀국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21명 선수들이 17일 서울광장의 공식 환영행사에서 정정용 감독에게 헹가래를 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 금메달급 환영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두고 귀국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21명 선수들이 17일 서울광장의 공식 환영행사에서 정정용 감독에게 헹가래를 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 메달을 목에 건 어린 태극전사들의 귀국 일성도 역시나 유쾌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7일 낮 12시부터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 밟은 표정으로 참석했다. 앞서 이날 새벽 폴란드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정 감독은 “대표팀에 대한 사랑과 응원에 감사드린다. 조금만 더 잘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고 귀국 소감을 밝힌 뒤 “일부 선수의 부족한 경기력은 만들어 가는 과정으로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축구 팬으로서 경기력에 대해 충분히 비난과 비판을 할 수 있지만, 아직 미완의 선수들인 만큼 심리적으로 불안하다. 책임은 지도자의 몫이다. 비판은 감독인 저에게 해 달라”고 선수들을 감쌌다.

서울광장 환영식에는 시민 1000여명이 함께했다. 시민들은 붉은 악마 티셔츠를 입고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인 당신들 덕에 우리가 위로받았습니다’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점심시간을 이용해 선수들을 보러 나온 직장인들도 눈에 띄었다.
금메달급 윙크  17일 서울광장의 공식 환영행사에서 한국 남자 선수 첫 ‘골든볼’ 수상자인 이강인(왼쪽)이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 금메달급 윙크
17일 서울광장의 공식 환영행사에서 한국 남자 선수 첫 ‘골든볼’ 수상자인 이강인(왼쪽)이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응원가인 ‘승리의 함성’이 울려 퍼진 뒤 시작된 질의 응답에서는 젊은 태극전사들의 재치 있는 답변이 쏟아졌다. 한국 선수로는 첫 골든볼을 수상한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은 ‘형들 중 누구를 누나에게 소개해 주고 싶으냐’는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 주고 싶지 않다”고 답변해 주위의 폭소를 자아낸 뒤 “꼭 소개해 주고 싶다면 (전)세진형이나 (엄)원상이 형”이라고 지목하기도 했다.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는 결승전 옐로카드를 내민 주심에게 했던 애교 제스처를 다시 부탁받자 옆자리의 이재익(강원)을 상대로 재현한 뒤 “사실 저는 평소에는 과묵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재현(대구)의 ‘(정)정말 훌륭하신, (정)정정용 감독님, (용)사랑해용’이라는 ‘정정용 삼행시’도 재치 만점이었다.

정 감독과 선수들 간 정 넘치는 장면도 인상적이었다.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라 백성이 있기에 임금이 있는 것이다. 선수들이 있기에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은 정 감독이 “작년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 이어 이번에도 준우승해 헹가래를 못 받았다”고 말하자 선수들은 즉석에서 세 차례 힘찬 헹가래로 애정을 표현했다.

한편 결승 직후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는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던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기로 했다.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6-1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