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조선일보·이언주에 선방 날려…“내 강연료 스스로 밝힌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2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 100만원, 지자체 300만원, 기업 1550만원 균일가”
탁현민(왼쪽) 청와대 행사기획 자문위원과 이언주 무소속 국회의원. 2019.6.19  연합뉴스

▲ 탁현민(왼쪽) 청와대 행사기획 자문위원과 이언주 무소속 국회의원. 2019.6.19
연합뉴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자신의 강연료를 공개하며 조선일보와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게 선방을 날렸다.

탁 위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일보와 이언주 의원이 제 강연료가 궁금하신 것 같은데 여기저기 바쁜 분들 괴롭히지 말아달라”며 스스로 강연료를 공개했다.

그는 “가능하면 사양하지만 꼭 필요하다고 하면 학교는 100만원, 지자체나 단체는 300만원, 기업은 1550만원 균일가”라고 적었다.

탁 위원은 이언주 의원을 향해 “공적 신분도 아닌 제 개인 영리활동에 귀한 의정활동 시간 낭비하지 마시고 본업에 충실하기 바란다”며 “국회의원이 이렇게 여기저기 강연 비용과 내용을 받아보는 것은 참 신박한 블랙리스트 작성법”이라고 꼬집었다.
탁현민 청와대 행사기획 자문위원의 페이스북. 2019.6.19

▲ 탁현민 청와대 행사기획 자문위원의 페이스북. 2019.6.19

탁 의원은 “이언주 의원실에서 요청한다면 (강연을) 한번 고려해보겠다. 그쪽은 1550만원”이라고 말했다.

탁 의원은 이런 글과 함께 이언주 의원실이 지자체 등에 요구한 것으로 보이는 강연료 관련 자료제출 요구목록을 공개했다.

이 목록에는 탁 위원의 전 직함인 ‘탁현민 행정관’의 강사료 등이 적혀 있다.

이에 대해 탁 위원은 “저는 행정관이 아니라 자문위원”이라고 바로잡았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